빌 클린턴: ‘세계가 불타고 있다’, 하지만

빌 클린턴: ‘세계가 불타고 있다’, 하지만 팀워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빌 클린턴:

오피스타 뉴욕(AP) —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국제 지도자 회의인 클린턴 글로벌 이니셔티브(Clinton Global Initiative)를 재소집하면서 정부,

기업, 자선 단체 및 기타 저명한 기관이 함께 모여 “불타고 있는” 세상을 도울 것을 촉구했습니다. 2016년 이후 처음이다.

“누군가가 나타나서 좋은 일이 일어나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그는 월요일 컨퍼런스의 공개 세션에서 말했습니다. “그게 우리가 하려는 것입니다.”

이틀 간의 회의에 대한 관심이 너무 높아 클린턴 재단이 1,000명 이상의 잠재적 참석자를 외면해야 했습니다. 요르단의 라니아 알 압둘라 여왕, 미아 모틀리

바베이도스 총리, 래리 핑크 블랙록 CEO, 노벨 평화상 수상자 말랄라 유사프자이, 배우이자 수상 활동가인 맷 데이먼 등 다양한 저명인사들을 소집하고 있다.

1993년부터 2001년까지 미국 대통령을 지낸 클린턴은 엄청난 반응에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AP와의 인터뷰에서 “세상은 다양한 방식으로 불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업, 비정부 단체, 정부가 협력하여 이러한 많은 문제를 도울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습니다.”

클린턴 글로벌 이니셔티브(CGI)는 2005년에 설립된 이래로 180개 이상의 국가에서 4억 3,5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도왔습니다.

이전에는 참석자들이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는 측정 가능한 프로젝트인 Commitment to Action을 만들도록 요구했습니다. 첫해에는 모든

빌 클린턴: ‘세계가 불타고

사람이 파트너십을 발표하거나 개발해야 합니다. 이러한 약속은 종종 새로운 파트너를 통합하고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 간의 협력을 장려합니다.

클린턴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모여서 끝을 생각하고 만나고 싶어하는 열망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냥 이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떠나면 무언가를 하겠다고 약속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클린턴 재단 부의장 첼시 클린턴은 이것을 “행동에 대한 편향”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녀는 이것이 CGI를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이자 글로벌 변화의 촉매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COVID-19 대유행이 공중 보건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현장 외부의 사람들도 그 영향을 볼 수 있기 때문에 건강 격차를 해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첼시 클린턴은 “건강은 누구나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모든 것과 연결되어 있다”고 말했다. “지금 새롭게 이해하게 된

것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느끼는 것을 가지고 무언가를 하기 위해 동원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David Fajgenbaum 박사는 희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제네릭 의약품의 새로운 용도를 모색하는 새로운 비영리 단체 Every Cure에 대한 계획을 발표하면서

기립박수를 받았습니다. 이 아이디어는 면역 체계가 중요한 장기를 공격하는 희귀 질환인 캐슬만병에 대한 치료법을 찾기 위한 자신의 연구에서 나왔습니다.

그는 그의 새로운 비영리 단체가 초기에 106가지 희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제네릭 약품을 사용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그는 “생명을 구하는 데 이보다 더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살아있는 한, 우리는 그들을 계속 쫓을 것입니다.”

다른 약속에서 임팩트 투자 회사인 LeapFrog Investments의 설립자이자 CEO인 Andrew Kuper는 회사가 2030년까지

개발도상국에서 1억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2,500만 개의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스라엘의 글로벌 벤처 회사인 OurCrowd는 의료 분야의 획기적인 기술 솔루션에 중점을 둔 2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건강 주식 펀드.